14호 태풍 야기(Yagi) 일본기상청 ’14일 한반도 관통’ 예측


한국 기상청 vs 일본 기상청

새로운 한일전인가

(후후 비를 원하나)

제 14호 태풍 야기 (YAGI)
폭염의 장기화로 인해 폭염 및 가뭄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중국과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야기(Yagi)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를 뜻합니다.

한국 기상청 예보
한극 기상청에 따르면 9일 오전 14호 태풍 야기의 이동 경로가 바뀌지 않는 한 한반도에 미칠 영향은 없다고 합니다.

예상 경로대로라면 14호 태풍 야기는 제주 서귀포를 거쳐 중국 상하이 북쪽 해상으로 빠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한국 기상청 예보 더보기

(크킄 야기는 오지 않는다 포기해)

그러나!!

일본 기상청 예보는 다릅니다.

일본 기상청 예보
일본 기상천은 오키나와 남부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우리나라를 지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8월 9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9일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25m/s를 나타내며 북서쪽으로 천천히 북상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아래 이미지처럼 태풍 ‘야기’가 한반도를 완전히 관통할 거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 야기’가 12일 동중국해를 거쳐 서해까지 올라와 14일 한국을 관통하며, 중심에서 반경 650km 일대가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 야기 14일 한국을 통과하며 한반도 전역에 비를 뿌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았어)

하~ 왠지 일본 기상청이 더 믿음직스러운데.. 어쨌든 우리나라에 이득이 되는 쪽으로 진행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