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A3 2018년형 40% 파격 할인! 2천만원대 판매


아우디 A3 파격 할인
아우디의 콤팩트 세단인 A3가 40% 할인된 가격인 2000만 원대에 판매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벌써부터 대란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코리아(Audi Korea)는 2018년형 A3 약 3000대를 약 4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판매 시기는 8월 초가 될 전망입니다.

사진출처 아우디코리아

이에 대해 아우디코리아는 2018년식 A3 판매와 관련해 아직까지 어떤 공지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2018년식 A3의 40% 할인 판매 소식이 알려지면서 관련 문의가 급증하고 있으며, 일부 아우디코리아 딜러 역시 일반 판매에 대한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우디코리아 딜러 A씨는 “2018년식 A3 세단을 조만간 3000대 한정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아직 정확한 발표가 나지 않았지만, 2000만 원대 초중반에 판매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계약금을 미리 걸고 대기하려는 고객들의 문의전화가 폭주하고 있다”라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또 다른 아우디 딜러 B씨는 “아직 할인율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40%대까지 할인율이 책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일부 딜러는 사전접수를 통해 고객몰이를 하고 있으며 소식을 접한 고객들의 문의도 지속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판매되는 모델은 ‘아우디 A3 40 TFSI’, ‘아우디 A3 40 TFSI 프리미엄’입니다.

A3 40 TFSI의 정상가격 3950만 원 → 40% 할인가 2370만원
A3 40 TFSI 프리미엄의 정상가격은 4350만 원 → 40% 할인가 2610만원

A3 40 TFSI의 정상가격은 3950만원, A3 40 TFSI 프리미엄의 정상가격은 4350만원입니다.
각각 40%의 할인이 적용될 경우 2370만원, 2610만원으로 떨어집니다.

특히 아직 국내 판매되지 않은 2018년형 최신 사양이 탑재되어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아우디 A3 할인 이유
이처럼 신형 아우디 A3에 파격적인 할인이 적용되는 것은 2013년 제정된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때문입니다.

해당 법은 수도권 대기질 개선을 위해 마련됐으며 연간 4500대 이상 차량을 판매하는 자동차 브랜드에 적용되며, 순수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및 저공해차 3종에 대한 의무 판매비율을 연간 판매량의 9.5% 수준으로 유지해야 합니다.

아우디코리아는 최근 3년간 평균 1만9700여대를 판매했습니다.
아우디코리아의 차량 중 저공해 차량 인증을 받은 모델은 A3 뿐이며, 지난해 맞추지 못한 저공해차 의무 판매비율을 맞추기 위해 3000여대가 배정된 것으로 예상됩니다.

저공해차 판매비율 규정 위반 과징금은 500만원에 불과하지만 아우디코리아가 파격적인 제품할인을 앞세워 규정 준수에 나선 것은 2016년 디젤게이트 여파로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함으로 풀이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