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사/해석] April – 딥 퍼플(Deep Purple)


— Lyrics —

April is a cruel time
Even though the sun may shine
And world looks in the shade as it slowly comes away
Still falls the April rain

4월은 잔인한 계절
심지어 햇빛마저 비추게 된다면
이 세상은 서서히 그림자 속으로 잠기게 돼버리겠지
아직도 4월의 비가 내리네

And the valley’s filled with pain
And you can’t tell me quite why
As I look up to the grey sky
Where it should be blue

온 마을이 고통으로 가득차게 되면
당신은 내게 도대체 왜 그런지를 물어보지
내가 회색빛 하늘을 올려다 볼 때마다
어디서부터 파래야 하는지를

Grey sky where I should see you
Ask why, why it should be so
I’ll cry say that I don’t know
Maybe on ce in a while I’ll forget and I’ll smile

회색빛 하늘은 어디서부터 볼 수 있는지
왜, 왜 그래야만 되냐고 물어보지만
나는 모르겠다라고 울면서 말할 거야
아마도 가끔은 모든 걸 잊고 미소를 머금겠지

But then the feeling comes again of an April without end
Of an April lonely as they come
In the dark of my mind I can see all too fine
But there is nothing to be done when I just can’t feel the sun

하지만 그 땐 끝이 없는 4월의 느낌이 다시 되살아나지
다가오는 외로운 4월의 느낌이 말야
어두운 나의 마음 속에서 난 모든게 아름답게 보여
하지만 내가 그저 태양을 느낄 수 없을 땐 아무 것도 이뤄놓은 것이 없겠지

And the springtime’s the season of the night
Grey sky where it should be blue
Grey sky where I should see you
Ask why, why it should be so
I’ll cry say that I don’t know
I don’t know

그러므로 봄의 계절이란 어둠의 계절이라는 거야
회색빛 하늘이 어디서부터 파래야 하는지를
회색빛 하늘은 어디서부터 볼 수 있는지
왜, 왜 그래야만 되냐고 물어보지만
나는 모르겠다라고 울면서 말할 거야
난 모르겠어


딥 퍼플(Deep Purple)은 1968년 영국 허트포드에서 결성되어 1976년에 해산했으나, 1984년 다시 재결합하여 활동했던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로 여러 장르에 걸치는 복잡하고 다양한 음악을 해왔지만 특히 하드록과 헤비메탈 등 헤비록 계열 록음악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한 밴드이다.

딥 퍼플의 역작 April은 음악성이 뛰어난 너무도 아름다운 멜로디 라인을 가지며 클래식적인 냄새마저 풍기는 시대를 뛰어넘는 명곡입니다.딥 퍼플의 April은 엘리어트의 시 황무지 (The Waste Land)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작품이라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