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사/해석]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 밥 딜런(Bob Dylan)


— Lyrics —

It ain’t no use to sit and wonder why, babe
If’in you don’t know by now
An’ it ain’t no use to sit and wonder why, babe
It’ll never do some how.
When your rooster crows at the break of dawn
Look out your window and I’ll be gone
You’re the reason I’m trav’lin’ on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아무리 생각해 봤자 소용없어
다른 방법이 없어
아무리 생각해 봤자 소용없어
지금까지 몰랐던 것 처럼 말이야
날이 밝아져 수탉이 울 때
창가에서 봐 보렴, 난 떠났을 거야
네 덕분에 난 여행을 계속하는 거야
두 번 생각말자, 그걸로 좋지 뭐

It ain’t no use in turnin’ on your light, babe
That light I never knowed
An’ it ain’t no use in turnin’ on your light, babe
I’m on the dark side of the road
but I wish there was somethin’ you would do or say
To try and make me change my mind and stay
We never did too much talkin’ anyway
So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빛을 비추어도 소용없어
난 전혀 알지 못했던 빛
빛을 비추어도 소용없어
난 길의 어두운 쪽에 있어
그래도 네가 뭔가 하거나 말할 게 있기를 바랬었다
가지 말라면서 내 기분을 바꿔주길 바랬었다
둘이 서로 그다지 얘기도 하지 않았었지
두 번 생각말자, 그걸로 좋지 뭐

It ain’t no use in callin’ out my name, gal
Like you never done before
It ain’t no use in callin’ out my name, gal
I can’t hear you any more
I’m a-thinkin’ and a-wond’rin’ walkin’ down the road
I on ce loved a woman, a child I’m told
I gave her my heart but she wanted my soul
But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내 이름을 부른다고 해도 소용없어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던 일이잖아
내 이름을 부른다고 해도 소용없어
이제 더 이상 들리지 않기 때문에
길을 헤메면서 생각하고, 계속 생각하고 있어
한 때 여자를 사랑한 난 어린애라고 들었어
난 내 마음을 그녀에게 주었지만,
그녀는 내 영혼을 원했던 거야
두 번 생각말자, 그걸로 좋지 뭐

So long, Honey Babe
Where I’m bound, I can’t tell
But Goodbye’s too good a word, babe
So I’ll just say fare thee well
I ain’t sayin’ you treated me unkind
You could have done better but I don’t mind
You just kinda wasted my precious time
But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멀고 외로운 길을 걷고 있어
어디로 간다고 말 할 수도 없어
그래도 안녕이란 건 너무 좋은 말이야
그래서 난 단지 잘 지내라고만 했어
당신이 차가웠다고 말할 생각은 없어
좀 더 상냥했으면 좋았을 텐데 이제 마음에 두진 않아
내 귀중한 시간을 버렸다는 생각밖에
그래도 두 번 생각말자, 그걸로 좋지 뭐

밥 딜런(Bob Dylan)은 1941년 5월 24일 미네소타 주 히빙에서 중산층 유대인 집안에서 출생한 싱어송라이터이자 시인, 화가로 대중음악 역사상 가장 영향력있는 음악가 중 한명으로 꼽힌다. 그의 작품은 1960년대부터 비공식 작자와 저항음악의 대표로서 사랑을 받았다. 한국의 학생운동에도 영향을 준 Blowing in the Wind, The Times They Are a-Changing과 같은 노래들은 사회상을 잘 보여주는 저항적 노랫말로 시민권을 대표하는 곡이 되었으며, 베트남 전쟁에 대한 저항의 표상이 되었다. 1960년대 중반 스스로 저항의 아이콘의 자리에서 내려온 그는 전자 기타를 들고 로큰롤을 연주했다. 그는 이후 컨트리 음악으로, 기독교 근본주의자로, 다시 포크와 블루스로 정치적 및 개인적 변모를 거듭했다.

1999년에는 ‘타임’지가 선정하는 20세기의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2000년에는 스웨덴의 왕립음악원에서 주관하는 폴라음악상, 2008년 퓰리처상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1982년 작곡가 명예의 전당에, 1988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으며 음악가로는 처음으로 2016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2010년 3월 31일 우리나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내한 공연을 가졌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