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사/악보] 항해자 – 시와그림



— 가사 —

나 비로소 이제 깊고 넓은 바다 간다.
두려움에 떨고있는 내손을
주는 결코 놓치지 않으셨다.

나 비로소 이제 폭풍우를 뚫고 간다.
비바람에 흔들리는
나약한 나를 잡아주시는 그분은 나의 주님.

주 나를 놓지 마소서 이 깊고 넓은 바다에 홀로
내 삶의 항해의 끝이 되시는 주님이시여.
난 의지합니다.날 포기하지 마소서.

나 잠시 나를 의지하여도
내 삶의 항해의 방향을 잡아 주시옵소서.
주 나를 놓지 마소서.

이 깊고 넓은 바다에 홀로
내 삶의 항해의 끝이 되시는 주님이시여.
난 의지합니다.날 포기하지 마소서.
나 잠시 나를 의지하여도

내 삶의 항해의 방향을 잡아 주시옵소서.
이 깊은 바다에 날 홀로 버려두지 마소서

Screenshot_15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