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사/악보] 낙엽처럼 살아온 – 장욱조



— 가사 —

낙엽처럼 살아온 내 모습이 부끄러워
나의 모습 감추려고 어두운 길 걸었네

교만으로 물든 이 몸 내 뜻대로 살다가
지쳐서 넘어지고 견디다 못해 쓰러질 때
예수님 피 묻은 손 나를 잡아 주셨네

탕자처럼 살아온 내 모습이 부끄러워
나의 모습 감추려고 어두운 길 걸었네

욕심으로 물든 이 몸 세상유혹 쫓다가
세상사람 멸시천대 견디다 못해 쓰러질 때
예수님 피 묻은 손 나를 감싸 주셨네

잡초처럼 살아온 내 모습이 부끄러워
나의 모습 감추려고 어두운 길 걸었네

죄악으로 얼룩진 몸 방황하며 살다가
병들어 상한 몸 견디다 못해 쓰러질 때
예수님 피묻은 손 나를 구원 하셨네

Screenshot_1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