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S 맥스(Max) 공개 512GB 모델 가격은 160만원 이상



9월 12일 미국에서 공개될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 가운데 6.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장착한 모델명이 ‘아이폰XS 플러스’가 아닌 ‘아이폰XS 맥스(Max)’일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습니다.

6일 IT전문지 나인투파이브맥은 다수의 소식통을 인용, 올해 공개될 아이폰X 후속모델 가운데 5.8인치 모델은 ‘아이폰XS’로, 6.5인치 모델은 ‘아이폰XS 맥스’로 불릴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그 동안 애플은 대화면 아이폰에 ‘플러스’라는 이름을 붙여왔지만 이번 신제품부터 ‘맥스’가 붙을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합니다.

 

 

애플이 지난 2014년 아이폰6 공개 당시 더 큰 화면 모델을 ‘아이폰6+(플러스)’로 처음 명칭함에 따라 올해 대화면 모델은 ‘아이폰XS+’가 될 것이란 전망이 있었으나, 일각에서는 애플이 아예 플러스를 없애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아이폰XS 맥스(Max)’는 기존 보다 더 큰 화면을 탑재한 것은 물론 배터리 용량도 더 클 것으로 보입니다.

▲공개된 아이폰Xs 맥스(Max)

가격 예상

미국 IT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은 아이폰 신제품의 예상가격으로 아이폰9은 699달러, 아이폰XS는 799달러, 아이폰XS 맥스(Max)는 999달러, 512GB 아이폰XS 맥스(Max)의 가격은 1149달러로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 아이폰9 : 699 달러 *6.1인치 LCD 탑재
– 아이폰Xs : 799 달러 *5.8인치 OLED 탑재
– 아이폰Xs 맥스(Max) : 999 달러 *6.5 인치 OLED 탑재

이를 원화로 환산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아이폰9 : 약 78만원
– 아이폰Xs : 약 89만원
– 아이폰Xs 맥스(Max) : 약 112만원

미국과 유럽 등은 통상 세금을 제외한 가격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6.5인치 아이폰Xs 맥스(Max) 512GB 모델의 가격은 원화로 직접 환산시 약 128만원으로, 부가세와 유통마진 등을 포함하면 160만원대 이상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이폰9
한편, 아이폰9 역시12일 공개될 예정입니다.

[바로가기] 아이폰9

아이폰9의 가격은 600~700달러 수준에 책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